Site Survey | P1-47%

2017. 03. 12 | PLANO architects & associates


P1-47% 프로젝트의 설계를 위해 경주 안강에 다녀왔다.

지진이 스쳐 지나간 자리에 시골집은 스러져가듯 남아있었다.

할머니에서 아버지로, 아버지에서 아들로.

몇 대에 걸쳐 살아온 집이었지만, 이제는 모두 떠나고 몇그루의 나무와 추억만이 남아있다.

건축주는 그 추억들을 간직한 가족들이 명절마다 찾을 수 있는 집을 짓기를 원했다.


건축주와 여러 생각을 나누며, 설계의 방향을 정했다.